빅뱅 "우린 음악으로 놀 줄 아는 아이들"


빅뱅 "우린 음악으로 놀 줄 아는 아이들"



만날 때마다 기대를 걸게 하는 사람들이 있다. 빅뱅도 그렇다. 매번 어떤 노래를 들고 나왔을까 궁금증을 일으킨다. 그 호기심의 끝은 대부분 실망보다 만족에 가까웠다.

빅뱅이 미니음반 '올웨이즈(ALWAYS)'로 돌아왔다. 8개월 만에 내놓은 신곡들에서는 좀 더 가다듬어진 빅뱅의 실력이 드러난다. 어김없이 프로듀서를 맡았고 작사와 작곡도 스스로 해낸 영리한 가수 빅뱅을 만났다.

빅뱅은 지난해 말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열고 나서 6개 도시 투어를 펼쳤다. 데뷔 1년을 채우지 않은 신인그룹은 잇단 도전으로 "무대에서 어떻게 놀아야 하는지 알았다"라고 했다.

6곡을 담은 이번 음반은 싱글과 정규의 중간쯤. '미니음반'으로 구분한 이유도 이 때문이다. 앞서 발표한 3장의 싱글과 정규 음반처럼 멤버들의 자작곡으로 채운 '올웨이즈'는 힙합이란 틀 속에서 빅뱅이 어느 길을 선택했는지 분명하게 나타난다.

타이틀곡 '거짓말'은 리더 G드래곤(권지용·19)이 만들었다. 뚜렷한 피아노 선율 위에 강한 비트를 얻은 독특한 색깔로 노래와 랩의 선이 안정적인 부드러운 매력을 지녔다.

'잘 빠진' 타이틀곡 덕분인지 빅뱅은 음반에 거는 기대가 크다. "가장 자신 있는 음반"이라는 말을 거리낌 없이 꺼낸 G드래곤은 '거짓말'을 두고 "시원한 멜로디 속에 슬픈 가사를 넣은 양면적인 노래"라고 설명했다.

데뷔 싱글부터 자작곡을 여럿 선보인 G드래곤은 완성해 놓고 발표하지 않은 곡의 수도 상당하다. '몇 곡쯤 있느냐'라고 슬쩍 묻자 그는 의미심장하게 웃으면서 "비밀"이라고 답했다.


"혼자 빛나는 별은 쉽게 지지만 주변까지 비춘다면… "

너도나도 제작비를 줄이려는 가요계에서 탄탄한 울타리를 둔 빅뱅은 주변의 부러움을 산다. 기대를 받는 주인공에게는 늘 부담이 따른다.

태양(동영배·19)은 "할수록 더 어렵다"고 했다. "데뷔 1년을 지난 요즘 부담의 깊이가 달라졌다"라면서 "혼자 빛나는 별은 쉽게 지지만 주변까지 비추는 별은 성숙하게 오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멤버들 중 가장 주관이 뚜렷한 태양은 팀을 든든하게 받치는 살림꾼이다.


달라진 자신감은 음반 인트로 '우린 빅뱅'에서 분명히 드러난다. 다 같이 만든 이 곡에서 5명은 '괜찮은 다섯 명 어리지만 어리석진 않아 단 음악으로 미래를 꿈꾸는 아이들 이 시대가 모두 원하는 새로운 음악… 아무 말 안 해도 그대를 만족시켜줄 우린 빅뱅'이라고 외친다.

노래뿐만이 아니다.

"진짜 음악을 좋아하는 아이들, 음악 잘하는 그룹이고 싶다"라는 마음을 품은 이들은 "어리다고 음악을 못한다는 건 편견이고 우린 음악으로 놀 줄 아는 아이들"이라는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새 음반으로 빅뱅은 연말까지 꾸준히 활동할 계획. '될 때까지 하겠다'라는 각오다.

빅뱅은 어떤 꿈을 키우고 있을까.

팀의 막내 승리(이승현·17)는 "대한민국 모두 빅뱅을 알 수 있길 바란다"라고 했지만 대성(강대성·18)은 "솔직히 그건 큰 욕심"이라고 한발 물러선 뒤 "길거리에서 우리 음악을 듣고 '이건 빅뱅음악'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정도"라고 했다.

"누가 들어도 좋은 음악이 진짜 좋은 음악"이라고 생각하는 빅뱅은 아이들(idol) 그룹으로 출발했지만 평범하지 않은 길을 택하고 한 걸음씩 걷는 중이다.



- 기사사진은 이 기사 사진이 아님.

음악으로 놀 줄 아는 아이들이기에 앞으로의 행보가 더 기대된다.


by 다솜 | 2007/08/25 14:39 | 격한팬질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dasom21.egloos.com/tb/58292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